양양의 역사와 문화재

양양8경

페이지 정보

조회 1,265회 작성일 2017-09-22 16:10

본문

11.jpg

1경 남대천

남대천의 발원은 오대산 두루봉이며 후천은 점봉산과 구룡령에서 발원하여 약 54Km의 하류 서문천에 합류하여 동해로 흘러가는 청정수역이다. 봄에는 바다에서 은어, 황어 가을에는 연어가 소상하고 겨울이면 시베리에서 큰고니(백조)가 찾아오는 회기 본능의 강이며 양양군민의 식수원이다.


12.jpg

2경 대청봉

국립공원 설악산 주봉인 대청봉(1,708m)은 서면 오색리 산1번지이다. 조선 정조 때 문인 성해응의『동국명산기』에 ‘그 봉우리가 높아서 높고 푸른 하늘을 만질 듯하여 그 최고 정상을 가리켜 청봉이라 이름 하였다’고 하며 정상에서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13.jpg

3경 오색령

원래 이름은 소솔령(所率嶺)이었으나 조선 선조(1596년) 때부터 오색령(1,004m)으로 고쳐 불려 졌으며, 현재 44번
국도로 영동과 영서의 분수령이다. 우리나라 아름다운 경관도로 제54선으로 선정되어 가을철이면 많은 관광객이 운집한다.


14.jpg

4경 주전골

오색 약수터에서 선녀탕을 거쳐 점봉산(1,424m) 서쪽 비탈에 이르는 계곡이며, 무염스님이 12세에 출가한 오색석
사와 주위에 독주암, 만물상, 만경대, 선녀탕, 용소폭포, 12폭포가 있어 운치를 더해 주며 가을 단풍이 백미이다.


15.jpg

5경 하조대

양양군 명승 제68호로 지정된 하조대는 고려 말 명관인 하륜과 조준이 한 때 은거했던 곳이라 하여 두 성을 따서
붙여진 이름이다. 기암절벽위에 우뚝 솟아 있는 육각정자와 애국송은 동해 일출의 명소로, 조선 숙종 때 양양부사 이세근이 정자 앞 바위에 하조대 라고 쓴 암각문이 남아있다.


16.jpg

6경 죽도정

죽도정은『신증동국여지승람』양양도호부편에 죽도는 부 남쪽 45리 관란정 앞에 있으며 푸른 대나무가 온 섬에 가득하다.
섬 밑 바닷가에 구유같이 오목한 돌이 있는데‘둥근 돌이 그 속에서 이리저리 구르고 달아서 오목하게 됐다’는 전설이 있으며, 최근해변에는수상레저를즐기는마니아들로북적인다.


17.jpg

7경 남애항

남애항은 양양군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아름다운 1종 국가 어항이며, 강원도 3대 미항 중에 하나이다. 조선시대에는 인근의 양야산(陽也山)에 봉수대가 있었으며, 어판장에는 마을 어민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생선이 넘쳐나 많은
관광객이 찾는 어촌 체험 항이다.


18.jpg

8경 의상대

의상대는 낙산사를 창건한 의상대사의 좌선 수행처이다.
매월당 김시습이 낙산사 주지에게 보낸 시문과 단원 김홍도의 ‘해동명산도첩’을 미루어 볼 때 16세기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볼 수 있으며,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48호와 양양군 명승 제27호로 지정된 동해 일출의 명소이다.